조회 수 43 추천 수 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자 이제 학교교육 속에서 진행된 팝아트에 세계로 들어가 보자.

아래 그림은 2017 미술교육자료전 출품했던 팝아트로 표현된 자화상과 초상화이다.

 

20171219_143327 사본.jpg

2017 미술교육자료전 출품작(왼쪽은 함창중학교, 오른쪽은 남산중학교 학생들 작품)

 

 

남산중학교와 함창중학교 미술시간에 수업했던 결과물로 금방 보더라도 간단명료하며 그림의 배경과 머리카락, 얼굴 색상 등 보색이면서도 원색적인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왜 이런 팝아트적인 표현 방법을 선택했을까? 자신의 얼굴 혹은 타인의 얼굴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전통적인 방법에 의한 연필소묘나 수채화로 표현할 수도 있었으나, 그런 방식은 시간적으로나 재료적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다. 또한 학생들의 참여도를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다면 좀 더 효율적인 방법을 강구해야 되는데, 누구나 쉽고 가볍게 전체가 다 참여할 수 있는 재미있는 수업의 모형을 찾으려는 교육현장 속의 흔적이다. 팝아트을 통한 인물화 수업은 미술교사에게 있어서 현대미술의 이해를 높이면서, 지금 시대와 공감할 수 있는 장르로 학생들과 소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을 것이다.

 

20171220_143439.jpg

팝아트로 표현된 남산중학교 학생들 작품

 

 

 위 그림은 유명인사들과 자신의 얼굴을 표현한 팝아트이다. 여기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본인 혹은 우리들의 일상에서 쉽게 매스미디어를 통해 접근할 수 있으며, 또한 쉽게 다운받아 다양한 방법으로 재구성하여 간단한 형태와 최적의 색 구성으로 표현할 수 있다. 이렇게 진행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팝아트적인 형식을 담아내고 있는 것이다.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을 만들어내고, 자신 혹은 타인의 얼굴을 그리며 완성되었을 때, 자신의 자존감은 물론 서로가 공감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을 것이다.

13 교수학습지도안2 복사.jpg

팝아트로 표현된 함창중학교 학생들 작품

 

 

 제작과정을 보면 학교별 차이는 조금씩 있으나 대동소이하다. 간략하게 나열하자면

자신의 특징을 살린 사진을 찍는다.

촬영한 이미지는 A4사이즈로 출력한다.

출력한 이미지 밑에 먹지를 대고 옮겨 그린다.

얼굴의 특징을 잡되 최대한 단순하게 표현할 수 있도록 한다.

캔버스에 새겨진 형태를 매직으로 한 번 더 그리고 그 위에 아크릴물감으로 채색한다.

아크릴 물감으로 채색할 때에는 깨끗하고 선 명하게 채색이 되도록 여러 번 덧칠한다.

채색에 있어 개성 있는 색상을 선택하여 표현한다.

채색이 마무리되면 인물의 형태를 매직이나 물감으로 한 번 더 깔끔하게 정리하여 완성한 다.

캔버스가 부담스러우면 하드보드지 위에 포스 터칼라를 사용해도 된다.

 

574px-In_the_style_of_Andy_Warhol[1].jpg

금빛 마릴린 먼로(1967) / 앤디 워홀

 

팝아트를 소개하며 학교교육과 연계시켜보았다.

일상의 것들을 예술적 요소로 인식하고 받아들여 순수미술로 만든다는 것 또한 발상의 전환이다.그런 만큼 시행착오와 수많은 시간들이 누적되며 만들어진 것임을, 또한 치열한 작가 정신을 통해 나타난 결과임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어떤 시각으로 바라볼 것인가? 어떤 식으로 구체화 할 것인가? 지금 시대는? 지금 나는?

 

 

 

예술은 세상을 향해 수많은 질문을 던져야만 한다. 그 공허함도 예술로 승화될 가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글쓴이 이경재 님은 1963년 제주에서 출생한 교사, 화가로서 네 차례 개인전(1999년 상주문화회관, 2005년 대구문화예술회관, 2012년 서울인사이트센터, 상주문화회관, 2014년 이중섭 미술관 창작스튜디오 전시실)과 문화예술교육 시범사업 운영(2005년에서 2007년까지 '농촌 작은 학교 살리기'), 프로그램 기획 운영(2005년 신나는 예술여행/'갑장산-작은 마을의 사계'(상주), 2007년 문화예술교육 선도학교/글과 그림 영상이 만난 '시장사람들'(상주), 2009년 지역혁신사업/'공갈못 미술제', '공공 미술 프로젝트'(상주), 2009년 문화예술교육 선도학교/'학교를 디자인하라'(문경중학교)/글과 그림 영상이 만난 '시장사람들'(2015~2016)을 통하여 지역사회 문화적 사고 공간을 넓혀왔을 뿐만 아니라 2015년/2016년에는 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하였고, 100 여회 이르는 초대전 및 단체전에 작품을 내면서 활발하게 작품 활동을 하고 있는 열정적인 화가이며 현재 화동중학교에서 미술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

  1. [상주의 그림] 4월의 작가 - 박용진 네번째 이야기 (시장사람들)

    시장사람들 오일장은 주민들이 정기적으로 장터에서 생필품을 사고파는 지역 경제의 실핏줄이다. 서민들은 시장에서 이뤄지는 경제 활동으로 삶을 유지하고 상부상조의 정을 나누기도 한다. 또 장터에서 주민들은 새로운 소식을 듣고 전하며 지역 여론을 만든...
    Date2018.04.26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2. [상주의 시] 순흥리 고분벽화 - 임술랑 (상주작가회)

    순흥리 고분벽화 임술랑(상주작가회) 당신과 이 무덤 안에 들어와 보니 조금은 겁이 났습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는 이제 마악 시작되었는데 여기는 벌써 저승이기 때문입니다 이승에 있는 저승의 그림이 무서웠습니다 색상이 아직도 생생한 것이 내 허물이 칠해...
    Date2018.04.18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3. [상주의 그림] 4월의 작가 - 박용진 세번째 이야기 (나무)

    3. 나무 인간은 본능적으로 세상의 모든 자연물이나 머릿속 정신세계까지도 의인화해서 상상하고 표현한다고 한다. 수백 년 동안 마을을 지켜온 고목에서 느끼는 숭고함과 하얗게 머리 센 철학자의 깊은 지혜로움은 서로 비슷한 것이 아닐까? 비록 한자리에 가...
    Date2018.04.18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4. [상주의 시] 바람이 말을 걸어올 때 - 이순영 (느티나무 시동인)

    바람이 말을 걸어올 때 이순영(느티나무 시동인) 검불만 그득하던 밭둑길에 꽃다지 노란 카펫을 깔았다 땅이 몸을 푸는 소리 꽃이 벙그는 소리 코끝이 달큰하다 봄을 지르러 간다 파마를 하고 새털보다 가벼운 새 운동화 신고 배낭을 메는 거야 안 친한 시당...
    Date2018.04.11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5. [상주의 그림] 4월의 작가 - 박용진 두번째 이야기 (농촌)

    2. 농촌 그림을 비롯한 예술작품은 아름다움을 보여줌으로서 관람객들의 정서를 순화하거나 삶을 풍요롭게 만드는 역할을 한다. 또한 변화하는 세상의 물질적, 정신적 현실을 표현하여, 발전 과정에서 방치되어 소외된 곳을 돌아보게 하는 역할도 중요하다고 ...
    Date2018.04.11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6. [상주의 시] 목련 - 김주애(느티나무 시동인)

    목련 김주애(느티나무 시동인) 잘못 배달되어 앞뜰에 던져진 하얀 봉투 어제도 오고 오늘도 오고 내일도 온다 아직도 벗어 놓지 못한 외투를 여미고 쌓여가는 사연들을 뜯어본다 풀 먹인 옥양목 이불을 장대에 걸어놓고 너 오기를 기다린다고 얼른 서두르라고...
    Date2018.04.04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7. [상주의 그림] 4월의 작가 - 박용진 첫번째 이야기 (학교)

    4월 상주의 미술은 사립학교 미술교사로 근무하다가 몇 해 전 명예퇴직을 하고 상주로 이사하여 평소 자신의 추구하던 미술작업에만 정념하고 계신 박용진 작가를 소개하려고 한다. 글과 그림은 박용진 작가의 요청에 따라 본인이 직접 쓰신 자전적 의미의 내...
    Date2018.04.04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8. [상주의그림] <기억을 벼리다> 초대합니다.

    3월 마지막 장은 글쓴이 이경재 작가의 4월에 전시될 4·3 미술제 초대장으로 대신 한다. 글과 그림은 박민희 큐레이터의 도움을 받아 실은 것이다. 2018 제주 4.3 70 주년 25 회 4·3 미술제 <기억을 벼리다 > 초대합니다 ! 2018 년 4 월 3 일(화...
    Date2018.03.29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9. [상주의 시] 아내 - 이상훈 (상주들문학회)

    아내 이상훈(상주들문학회) 발목에 시계를 차고 사는 아내를 본다 시계보다 더 바지런하게 종종거리며 무언가를 해서 들고는 자주 가깝지도 않은 아이들 집 앞을 서성거리지만 발을 들이밀 때마다 일어서는 문지방 보따리만 놓고 돌아서는 눈 속엔 시계 없는 ...
    Date2018.03.21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0. [상주의그림] 팝아트 - 학교교육을 통한 팝아트 - 자신과 타인을 그리다.

    자 이제 학교교육 속에서 진행된 팝아트에 세계로 들어가 보자. 아래 그림은 2017 미술교육자료전 출품했던 팝아트로 표현된 자화상과 초상화이다. 2017 미술교육자료전 출품작(왼쪽은 함창중학교, 오른쪽은 남산중학교 학생들 작품) 남산중학교와 함창중학교 ...
    Date2018.03.21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1. [상주의 시] 레티 - 박순덕 (느티나무 시동인)

    레티 박순덕(느티나무 시동인) 자, 따라해보세요 몇 살이에요, 밑 살이에요 아기는 몇이에요, 아기는 밑이에요 사과는 몇 개예요, 사과는 밑 개예요 지금은 몇 시예요, 지금은 밑 시예요 몇이라는 말 하나도 발음이 안 되니 레티도 어이가 없는지 시커먼 얼굴...
    Date2018.03.14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2. [상주의그림] 팝아트 - 지극히 평범한 것조차도 미적·예술적인 가치가 있다

    이번 주와 다음주는 팝아트의 역사 및 학교교육을 통한 팝아트(Pop art) 사례를 소개하려고 한다.최근 학교교육을 통한 팝아트 교육 사례들이 많아지면서 팝아트는 무엇이며 팝아트가 왜 학교교육 속으로 빠르게 전파되는지에 대한 이해를 넓히고자 한다. 팝아...
    Date2018.03.14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3. [상주의 시] 독 - 박찬선 (한국문인협회 상주지부)

    독 박찬선(한국문인협회 상주지부) 우리 집 옛 도장에서 물결처럼 주름진 큰 독이 나왔다. 민둥산처럼 부드러운 배흘림도 아니고 움푹 쭈그러진 굴곡이 꿈틀댄다. 더구나 철사로 동여맨 뚜껑이 옥죄어있다. 삭혀야 맛이 드는 기다림 엄마의 손맛이 담긴 장독...
    Date2018.03.06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4. [상주의 그림] 3월의 작가/ 임수진 두번째 이야기 - "손은 그 사람의 인생을 반영하는 거울이다."

    “손은 그 사람의 인생을 반영하는 거울이다” ‘삶’ 시리즈 작품의 화면 구성에 있어서도 손 전체를 표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생각한 바를 가장 부각시킬 수 있는 화면 구성을 하며 손의 일부는 화면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이...
    Date2018.03.06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5. [상주의 시] 겨울비2 - 김재수 (상주아동문학회)

    겨울비2 김재수(상주아동문학회) 하늘과 땅이 빗장을 풀고 마주 보고 있다 이 겨울 차디찬 하늘을 저리 풀어 내림은 응달의 얼음이 녹는다는 건 서로가 서로에게 따스하기 때문이다 서로가 서로에게 편하기 때문이다. - 김재수 시집 『5월의 산』(2017 도서출...
    Date2018.02.28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6. [상주의 그림] 3월의 작가 / 임수진 첫번째 이야기 극사실주의 “삶”시리즈

    극사실주의 - 임수진 작가의 “삶”시리즈 이번 달의 2주간은 임수진 작가를 소개하려고 한다. 임수진 작가는 2월에 소개했던 이정애 작가의 딸이기도 하다. 그런 의미에서 같은 길을 걷고 있는 화업의 동지요, 삶의 동반자이다. 아래 그림들은 임수...
    Date2018.02.28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7. [상주의 시] 저무는 새벽 - 권현옥(느티나무 시동인)

    저무는 새벽 권현옥(느티나무 시동인) 바스락거리는 얼음길 밟으며 새벽 미사 가는 길 성에 낀 인력사무소 앞 오들오들 추운 눈들이 모여 있다 눌러쓴 모자와 마스크 반짝이는 눈동자는 쉴 새 없이 주위를 두리번거린다 오늘은 방과후교실 재계약하는 날 몇 ...
    Date2018.02.21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18. [상주의 그림] 2월의 작가 - 이정애 네번째 이야기 / 시야를 넓혀 외부로 향하는 회화의 손길 - 가으내

    5.시야를 넓혀 외부로 향하는 회화의 손길 - 가으내 ‘아버지의 아침’ 이후 작업실에 전시된 작품들 이정애 작가님에 대한 마지막 지면을 채우려고 한다. 물론 앞으로 작업 상황을 보며 소개할 기회는 도 있으리라 본다. ‘아버지의 아침&rsqu...
    Date2018.02.21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19. [상주의 시] 설해목 - 유재호

    설해목 유재호(상주들문학회) 이른 새벽 길인 듯 길 아닌 산길을 오른다 따닥 비명인 듯 비명 아닌 나무의 어깨가 부러지는 소리 입김보다 가벼운 한 송이 눈 부드럽고 정결한 무게에 기어코 팔 한쪽 내어 준 건 상처가 아니다 슬픔이 아니다 눈이 내리는 겨...
    Date2018.02.13 Category신순말 시인과 만나는 상주시인들
    Read More
  20. [상주의 그림] 2월의 작가 - 이정애 세번째 이야기 "가족을 향한 회화의 진솔한 맛을 보여주다 - 아버지의 아침"

    4. 가족을 향한 회화의 진솔한 맛을 보여주다 - 아버지의 아침 이번 장은 본격적인 회화의 맛과 유화의 중후한 맛을 작품을 보며 느끼는 시간이 될 것이다. 필자 역시도 ‘아버지의 아침’이라는 개인전 전시 작품을 통해 이정애라는 작가의 향을 진...
    Date2018.02.13 Category이경재의 그림 이야기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